설악산 마등령 - 2019.07.06
설악산 29번째 등반은 오세암-마등령구간을 잇기 위한 코스를 잡았다.


1.5Km만 걸으면 설악산의 법정탐방로는 모두 밟게되는 것이다. 

지난주에는 5:33분 첫차를 탔었다. 첫차엔 생각보다 사람이 많았다.
이번에는 5:53분 차를 탔다. 사람들이 지난주 보다 더 많았다. 
동서울 터미널에 도착하니 사람들이 더더욱 많았다. 
출근길에 만나는 멍한 사람들은 주말엔 알록달록 생기 넘치는 사람들이 된다.

총거리 15.0km를 5시간 52분 동안 걸으며 1453m를 올라가고 1741m를 내려왔다.

[걸어서 만든 족적]

마등령에서 나무가 만든 터널끝을 바라보았다. 
저 길을 걸어가면 공룡능선이 나온다. 다음에 준비하고 다시 오리라 마음 먹었다.

마등령을 넘어 내려오며 생각했다.

-사람들이 AI보다 잘하는 일은 노는 일 아닐까?
-놀러 다니는 사람들이 부지런하다. 
-세상은 넓고 시간은 부족하다. 

06-JUL-19.GPX.zip (Just .GPX not a .zip)
by clockwiz | 2019/07/08 16:50 |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clockwiz.egloos.com/tb/11333597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지훈현서아빠 at 2019/07/10 16:42
여기 석달 출장오기 전에 번개 한번 한다 해 놓고 못했구먼..
추석 끝나도 들어가는데 한번 모이자구라~
Commented by clockwiz at 2019/07/11 15:48
출장 기네. 잘 다녀오고 돌아와서 연락해.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