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 파리 - 2019.10.18
내 인생에 단일 여행으로는 가장 긴 여행이 끝나가고 있다. 진짜 여행은 다 마쳤고 집에 돌아가는 여정만 남았다.

프랑스는 생각 보다 훨씬 큰 나라였다. 포도밭이 늘어선 알자스 가도는 그 길이만 170km 였다. 끝없이 펼쳐진 포도밭을 보며 이 나라는 보리 고개가 없었나 싶었다. 생명 유지를 위한 작물 재배가 우선이었을 텐데 와인으로 연명을 할 수는 없지 않겠는가? 니스에서 파리까지 940km를 달려오며 끝없이 펼쳐진 얕은 구릉지인데 사람의 흔적이 안보이고 작은 마을이 이따금 눈에 띌 뿐이었다. 가끔씩 목장이 보이는데 목초지가 너무 커서 한가롭게 풀을 뜯는 소가 개미만해 보인다. 결국 도살되어 사람의 먹이가 될 운명이지만 살아 있는 동안은 걱정이 없어 보였다. 넓디 넓은 땅덩어리, 알프스와 지중해를 모두 품어 바다와 산을 다 가지고 있는 EU에서 제일 큰 나라는 복도 많은 것 같았다.



땅덩이만 넓은 것이 아니라 루브르 박물관을 위시해서 수많은 박물관과 인문이 살아 있는 파리를 왜 예술의 도시라 하는 지 알것 같았다. 천혜의 자연과 더불어 콧대 높은 자부심이 절로 느껴졌다. 내가 여지껏 파리와 프랑스를 과소 평가하고 있었구나..


우리나라를 돌아보았다. 산으로 채워진 좁은 국토가 그나마 허리가 잘려 섬나라 아닌 섬나라로 각박하고 바쁘게 살아가는 우리나라 대한민국. 어지러운 정치현실과 한참 뒤떨어진 사회문화 현상들을 생각해 보니, 프랑스가 대단해 보이는 것 만큼 우리나라가 자랑스럽게 느껴졌다. 프랑스는 국토면적이 551,695 평방Km로 우리나라 100,363 km2에 비하면 5.5배나 넓다. 인구수는 6,700만명(21위) : 5,200만명(28위), 2019년 잠정 기준 GDP (PPP 기준)은 $3.081조(10위) : $2.241조 (14위), 1인당 GDP (PPP기준)은 $47,113 (26위) : $43,212 (29위)로 국토 면적을 제외하고는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사실에 새삼 놀라웠다. 세계사의 주류에서 동떨어져 일본에 피지배까지 당했던 신생독립국이 문화대국 프랑스와 각종 수치를 견줄만 한 나라가 된것이다(*). 문화대국 광장에 울려퍼지는 블랙핑크의 음악과 그 음악에 맞춰 안무 연습하는 프랑스 소녀들 모습을 다시한번 생각해 본다.


프랑스를 마냥 부러워할 것도 아니고 국내 여행만을 고집해야 할 이유도 없을 것 같다. 세상 일들이란 항상 동전의 앞뒷면 같은 것이다. 멀리 떨어지면 숲의 모습이 비로소 보인다.

1. 프랑스에서 약 20일간 4000Km 운전하면서 과속 카메라를 한번도 보지 못했다. 고속도로는 130km 까지 속도 제한이 되어 있지만 150km로 달리는 차들이 많았다. 우리나라엔 없는 70km, 50km, 30km, 20km, 10km, STOP등 저속 안내판이 많이 보였다.이건 규제가 아니었다. 조금 운전하다 보니 저속 안내 표시를 지켜야 내가 안전하다는 것을 스스로 깨달을 수 있었다. 우리 나라는 규제는 많은데 규제가 일종의 면죄부가 되는 건 아닐까?

2. 주차 걱정을 많이 했는데 주차 문제가 별로 없었다. 기업화된 주차 전문 회사가 도시마다 지하 10층까지 주차장을 만들어 놓았다. 서울은 돈내고 주차하고 싶어도 할 곳이 없어 불법주차하고 단속도 느슨하다. 걸려도 별거 없다.

3. 26세 이하 청소년에게 주는 경제적 혜택이 많다. 박물관 무료 입장서 부터 교통비 까지. 젊은이들은 사회적 약자이다. 우리나라 도입이 시급하다. 노인 공경도 좋지만 청년 우대가 절실하다.

4. 레스토랑에서 밥을 사먹으면 2인기준 50유로는 순식간에 없어진다. 근데 마트에 가면 삼겹살 500g을 4유로도 안주고 살 수 있다. 소고기도 안비싸다. 와인 포함 먹는건 다 싸다. 식재료 장바구니 물가는 우리가 더 비싸다. 근데 식당은 한국이 싸도 한참 싸다. 사람이 사람 값을 못 받기 때문이다.

5. 프랑스에선 항상 긴장하고 다녀야 한다. 물건이 없어질까봐 소매치기를 당할까봐 여간 신경이 쓰이는 것이 아니었다. 이게 얼마나 불편한 일인지 깨달았다. 안심하고 다니기 힘들어 행복하지 못할 지경이었다. 심지어 캠핑장에서 현금을 도난 당했다. 4성급 캠핑장 평화롭게 일광욕 즐기던 노부부가 한순간 도둑년놈이 된것이다. 나의 행동 패턴을 관찰하다 찰라의 순간을 노렸다. 한국은 군자의 나라이다. 남의 물건에 손을 잘 안댄다.

6. 인구밀도는 양날의 검일 수 도 있다. 호주 남쪽 테즈미어 원주민은 서구 사회에 발견될때 전 세계 인류중 유일하게 불이 없던 인류 였다. 테즈미어에 건너갈땐 섬이 아니었는데 해수면 상승으로 섬이 되어 고립되고 인구수가 줄며 불을 포함 있던 문명도 퇴보해 사라졌다. 문명이 창발 하려면 일정 수준의 인구가 필요하고 문명은 도시에서 나온다. 우리나라는 초유의 인구밀도를 생각해 보면 자체가 거대한 도시 국가 일런지도 모른다.
by clockwiz | 2019/10/27 20:49 | CLOCKWIZ_day | 트랙백 | 덧글(2)
트랙백 주소 : http://clockwiz.egloos.com/tb/11342040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지훈현서아빠 at 2019/10/28 12:09
정말로 통일이 되면 수치상으로도 프랑스보다 더 나아지는 것들이 많아지겠네..
Commented by clockwiz at 2019/10/30 07:53
인구는 당장 역전이지.근데 행복 지수는 차이가 많아. 우리는 50위권. 프랑스는 20위권.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